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교부는 중국을 겨냥한 북한의 강력한 비난에 대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북한 문제를 처리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겅솽 대변인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고, 북중 선린우호 관계 발전에 대한 입장도 마찬가지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랫동안 중국은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장을 가지고 유관 문제를 판단하고 처리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3일 ‘김철’이라는 개인 명의로 된 논평을 싣고, 중국이 대북제재와 압박으로 북-중 관계의 ‘붉은 선’ 즉, 인내의 한계선을 넘어서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논평은 중국의 대북 제재가 양국관계의 기둥을 찍어버리는 망동이라며 중국이 양국관계를 짓밟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논평은 이와 함께 양국 친선이 아무리 소중해도 목숨과 같은 핵과 맞바꾸진 않겠다며 북-중 관계를 근본적으로 흔들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