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역사상 가장 성공적” 트럼프 취임 100일 연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펜실베이니아주 해리스버그에서 진행한 취임 100일 기념집회 도중 박수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뒤로 '약속들은 지켜졌다'는 표어가 걸려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어제(29일) 취임 100일을 맞아 지지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집회에서 “매우 생산적이었다”고 그동안의 성과를 자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앞으로미국의 이익을 지키기 위한 “위대한 전투들이 벌어질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해리스버그에서 열린 집회 연설을 통해 “우리 행정부의 첫 100일은 미국 역사상 가장 성공적이었다”며 불법이민 억제, 통상조약 개선, 닐 고서치 대법관 임명, 환경·기업 관련 규제 완화 등을 임기 초 업적으로 꼽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더 이상 다른 나라가 미국에서 이익만 취하게 내버려두지 않을 것”이라며 “위대한 전투들이 벌어질 테니 준비하라”고 지지자들에게 요구했습니다.

일부 공약 불이행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과 주요 언론의 비판을 문제로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의 반대로 예산안에서 제외된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에 대해 “민주당이 무슨 일을 하는지 정확히 알았다면 통과시켰을 것”이라며 반드시 “국경 장벽을 세울 것이니 걱정하지 말라”고 강조했습니다.

29일 펜실베이니아주 해리스버그에서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100일 기념 집회 전경.
29일 펜실베이니아주 해리스버그에서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100일 기념 집회 전경.



그는 또 집회와 같은 시간에 진행된 백악관 출입기자단 연례 만찬에 대해 “워싱턴의 오물들로부터 떨어진 여기서 좋은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근 제조업 현장을 방문해, 다른 나라들과 맺은 다양한 무역협정들을 전면 재검토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