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영국에 "600억유로 내야 탈퇴"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29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유럽연합(EU) 회원국 정상들이 영국을 상대로 600억유로(약 655억 달러) 지불을 비롯한 강경한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협상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탈퇴가 예정된 영국의 테레사 메이 총리를 제외한 유럽연합 27개국 정상들은 어제(29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진행된 회의에서, 영국과 다른 EU회원국 사이에서 이주한 사람들의 주거권 보장, 약정한 분담금 지급, 북아일랜드 경계 문제 해결 등 3가지 항목의 브렉시트 협상 지침(가이드라인)에 만장일치로 합의했습니다.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중요한 진전”이 있을 때까지 영국과 자유무역 협상을 시작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3대 지침이 충족되지 해결되지 않으면 4억4천만명 규모 유럽 소비시장에 현재와 같이 접근하기를 원하는 영국의 바람을 이뤄줄 수 없다는 뜻입니다.

유럽연합은 첫번째 지침에서 영국에 320만명, 다른 회원국들에 120만명이 건너가 살고 있는 이주민들의 주거권 문제 해결을 꼽았습니다. 영국이 EU를 탈퇴하면 이주민들의 체류신분에 대한 새로운 근거가 필요해집니다. 투스크 의장은 이들의 주거 권리와 취업 문제 등에 대한 보장을 영국 측에 요구했습니다.

유럽연합은 또한 최대 600억 유로(약 638억 달러)로 추산되는 재정의무를 이행하고 나가라고 영국 측에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영국은 탈퇴 결정 이후 집행되는 분담금까지 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마지막으로 EU 측은, 영국령인 북아일랜드 경계 문제도 '브렉시트' 3대 협상지침에 포함시켰습니다. 영국이 만약 아일랜드와의 국경을 닫아버리면 북아일랜드 문제가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시한 겁니다.

한편,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브렉시트와 관련해 기존 입장을 고수하며, EU측과의 향후 협상이 순탄치 않을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지난달 9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진행된 유럽연합(EU) 정상회의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자료사진)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지난달 9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진행된 유럽연합(EU) 정상회의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자료사진)



메이 총리는 오늘(30일) BBC 방송에 출연, 유럽연합 측의 비판을 반박하면서 "나는 다른 세계에 있는 것이 아니다. 협상이 어려워지는 순간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메이 총리는 "나쁜 협상보다 어떤 협상도 하지 않는 편이 낫다"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 했습니다.

영국은 분열된 정치권을 재편해 EU측과의 탈퇴협상에서 유리한 내용을 이끌어내기 위해 지난 19일 조기총선 실시를 결정했습니다. 오는 6월 8일 실시되는 조기 총선에서는 메이 총리가 이끄는 집권 보수당의 의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현지에서는 예측하고 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