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 민간위성에 첫 포착


위성사진에 포착된 북한 이동식 미사일 발사 차량. 구글어스 이미지.

북한의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가 민간위성에 처음 포착됐습니다. 주변에는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새로운 시설도 확인됐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가 포착된 곳은 평안북도 구성시 방현비행장에서 북쪽으로 약 10km 떨어진 지점입니다.

가로 18m, 세로 30m로 만들어진 평평한 사각 구조물 위에 발사대를 90도 가까이 높이 세운 차량이 위성사진에 잡힌 겁니다.

차량의 길이는 약 10m, 발사대로 보이는 수직 형태의 긴 물체 또한 비슷한 크기로 추정됩니다.

이 장면은 미국의 민간 위성업체인 ‘디지털 글로브’ 사가 지난달 13일 촬영해, 최근 무료 위성사진 서비스인 ‘구글 어스’가 공개한 사진에서 발견됐습니다.

북한 이동식 미사일 차량이 발견된 구성시 방현 비행장 일대. 빨간색 원이 미사일 발사 차량. 구글어스 이미지.
북한 이동식 미사일 차량이 발견된 구성시 방현 비행장 일대. 빨간색 원이 미사일 발사 차량. 구글어스 이미지.

북한의 이동식 미사일 발사차량이 민간 위성에 포착된 건 처음입니다. 북한은 미사일 발사차량의 위성 포착을 피하기 위해 이른 새벽이나 해가 진 어두운 시간에 이동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해당 장소는 지난 2월12일 북한이 중장거리 전략탄도미사일 (IRBM)인 '북극성 2형'을 발사했던 곳으로 추정돼 왔습니다.

당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이 새로 개발한 이동식 발사차량(TEL)에서 ‘북극성 2형’ 미사일이 발사되는 모습을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월 북한의 신형 중장거리 전략탄도미사일(IRBM)인 '북극성 2형'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월 북한의 신형 중장거리 전략탄도미사일(IRBM)인 '북극성 2형'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위성사진 분석가인 미 스탠포드대학 국제안보협력센터(CISAS) 닉 한센 객원 연구원은 'VOA'가 이번에 포착한 발사차량 역시 지난 2월 이용된 것과 같은 종류라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닉 한센 연구원] “…a TEL with an erected…”

그림자 등을 분석해 해당 차량의 발사대가 하늘로 솟아 있는 상태를 확인했고, 기존에 공개된 사진과 영상과 비교할 때 ‘북극성 2형’ 미사일을 실은 차량으로 보인다는 설명입니다.

아울러 이번 위성사진에선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새로운 시설도 확인됐습니다.

사진에는 발사차량이 주차된 사각 구조물, 즉 발사 패드(launch pad) 옆에 같은 모양과 크기의 또 다른 패드가 새로 들어선 모습이 포착됐고, 그 뒤로 약 80m와 15m로 이뤄진 ‘L’자 모양의 긴 구조물도 보입니다.

지난해 5월 같은 장소를 찍은 위성사진에는 이들 발사 패드 등 구조물이 없었던 점으로 미뤄볼 때 지난 1년 사이 북한이 해당 구조물을 만든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한센 연구원] “I think they built a training area…”

한센 연구원은 북한이 훈련 목적으로 해당 시설을 만들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발사 패드가 2개인 점으로 볼 때, 2대의 발사차량이 동시에 훈련을 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