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미사일 발사실패 트럼프 대통령에 보고


도널드 트럼프(가운데) 미국 대통령이 내각 주요인사들과 환담하고 있다. 오른쪽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자료사진)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어제(15일)자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국방팀이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 실패에 대해 알고 있다”면서, 이에대한 “대통령의 언급은 없다”고 짤막하게 밝혔습니다.

오늘(16일) 아시아· 태평양 순방 첫 기착지인 한국에 도착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기내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실패 사실을 보고받은 뒤,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주말을 보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백악관이 전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북한이 한반도시간으로 16일 오전(미국시간 15일 오후)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지만, 발사 직후 폭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발사체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아니었다"고 확인한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은 보도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과 뉴욕타임스, AP통신 등 미국 주요 매체들은 미 국방부 관계자를 인용, 북한이 ‘태양절’ 열병식에서 새로운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선보인지 하루도 되지 않아 해안가인 함경남도 신포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소개했습니다.

한편, 최근 경로를 바꿔 한반도로 향한 미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 전단이 이날 한반도 인근 해역에 진입해 임무를 수행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북한의 핵· 미사일 도발과 관련한 항공모함 추가 투입 가능성이 보도되고 있습니다.

미 해군관계자는 최근 일본 지지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또다른 항공모함인 니미츠함이 인근 서태평양 지역에 배치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미 항공모함 레이건함이 일본에 있기 때문에, 태평양 해역에 있는 미군 항모가 3척으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태평양 해역에 있는 미군 항모가 3척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원문보기: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704161409001&code=920100#csidx00d94b91699507ba92fcc9d17fd97ec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