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매체 '미 칼빈슨 함 이동 우려...북한 도발 후과 경고'


15일 한국 부산항에 도착한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 갑판 위에 항공기와 승조원들이 도열하고 있다. 1982년 취역한 칼빈슨호는 배수량 10만t에 크기가 길이 333m, 폭 77m에 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통한다.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MH-60S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등 약 80대의 항공기를 탑재해 웬만한 중소 국가의 공군력 전체와 맞먹는 전력을 갖췄다.

중국 매체들이 북한의 6차 핵실험이 가져올 영향을 강하게 경고했습니다. 미 항공모함 칼빈스 함의 한반도 이동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반관영 매체인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 타임스' 신문은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원유 공급 중단 같은 강력한 유엔 제제안이 채택될 수 있다고 12일 경고했습니다.

`데일리 타임스' 신문은 같은 날 게재한 사설에서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 함이 한반도 주변으로 이동하고 있는 사실을 지적하며, 북한이 핵실험을 하거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면 미국이 군사 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전례없이 높아질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신문은 북한이 다시 도발하면 중국도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방안을 지지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북한은 최소한 핵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중지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최근 칼빈슨 함의 한반도 행이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고, 관영 `CCTV' 방송은 이를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행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CCTV'는 지난달 칼빈슨 함이 참가했던 한-미 연합군사훈련 장면을 잇따라 내보내며 한반도 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관영 `중국청년망'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태도를 고려하면 칼빈슨 함 파견도 시리아 공습처럼 북한을 타격하려는 움직임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중국 항공모함 전단이 최근 한반도 주변의 민감한 정세를 고려해 서해와 보하이 일대에서 계속 해상훈련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홍콩에서 발행되는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 신문은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미국의 시리아 공습이 러시아뿐만 아니라 중국도 겨냥한 '계산된 행동'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에게 중국이 북한을 억제해야 할 필요가 있으며 그렇지 않으면 북한도 똑같은 결과에 직면할 것이란 뜻을 전하고 싶어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환구시보'는 북한 입장에서 시리아 공습이 천 마디 말보다 더 설득력이 있었을 것이라며, 북한에 실질적인 위협이 됐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북한에 대한 중국의 자세 변화를 촉구하는 주장을 실은 매체도 있었습니다.

중화권 매체 `둬데이신문망'은 중국이 북한 문제에 대해 결단해야 한다는 주펑 중국 난징대 국제관계연구원장의 주장을 소개했습니다.

주펑 원장은 중국이 그동안 북한 문제에 단순하게 끌려다녔다며, 이제 결정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주 원장은 또 중국은 화해를 주선하는 단순한 제3자가 아니고 북한 문제는 중국의 이익과 결부돼 있다며, 북 핵 문제와 관련해 새로운 변화를 시도했는지 중국 정부에 반문했습니다.

VOA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