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미·중 관계, 엄청난 진전 이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주석이 7일 미국 플로리다 주 팜비치 마라라고 휴양지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후 악수하고 있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늘 (7일) 이틀간에 걸친 정상회담을 마쳤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미-중 관계에서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고 말했지만 북한 문제 해법 등 현안에 대해 어떤 진전이 있었는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7일 미 남부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휴양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뒤 기자들에게 “중국과의 관계에서 엄청난 진전을 이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think we have made tremendous progress in our relationship with China…”

트럼프 대통령은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지 않은 채 “진정으로 진전이 이뤄졌다”며 시진핑 주석과의 관계도 훌륭하게 발전했다고 자평했습니다.

이어 앞으로 두 나라 관계에 추가 진전을 기대한다며 “많은 아주 잠재적인 나쁜 문제들이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lots of very potentially bad problems will be going away..”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나쁜 문제들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또 북한에 대한 대응을 묻는 질문에도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6일 플로리다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중국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독자적으로 행동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회담에서 중요한 의제들을 다뤘다며, 양측이 좋은 우정과 업무 관계를 설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시진핑 주석] “중국어”

시 주석은 미국과 중국이 관계를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평화와 안정을 위한 양측의 “역사적 책임”을 강조했습니다.

백악관 관리들은 두 정상이 이날 북한 문제와 무역불균형 등 여러 현안들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확대회담에는 양측에서 각각 10여 명의 대표들이 참석했습니다.

미국에서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짐 매티스 국방장관,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라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등이 참석했습니다.

중국에서는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왕이 외교부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날 확대정상회담 뒤 오찬을 끝으로 이틀간에 걸친 회동을 끝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은 앞서 세계 최강대국 정상 간 `세기의 만남'으로 주목을 받았지만 미국의 시리아 폭격으로 관심도가 많이 떨어진 가운데 마무리됐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