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중위연령 33.9세...세계 평균보다 4살 많아


북한 평양 시내에서 출근길 주민들이 무궤도 전차를 기다리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주민들을 나이 순으로 한 줄로 세웠을 때 정중앙에 위치한 사람의 나이를 뜻하는 중위연령이 33.9세로 집계됐습니다. 전 세계 평균보다 4살 더 많은 건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산하 유엔개발계획은 21일 발표한 연례보고서인 ‘인간개발지수2016’에서, 2015년 현재 북한 주민들의 중위연령이 33.9세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북한 인구의 절반은 33.9세보다 많고 또 다른 절반은 33.9세보다 적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중위연령은 인구의 연령특성을 파악하기 위하여 가장 널리 사용되는 지표로, 전체 인구의 나이를 합해서 사람수로 나눈 평균연령과는 달리 전체 인구를 나이 순으로 한 줄로 세웠을 때한 가운데 위치하는 연령을 말합니다.

유엔개발계획에 따르면, 2000년에 29.9세를 기록했던 북한의 중위연령은 2010년 32.9세를 거쳐 2015년에 33.9세로 집계됐습니다.

이처럼 중위연령이 높아진다는 것은 나이 든 사람이 많아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실제로 이번 보고서에서도 2015년 현재 북한 전체인구 2천520만 명 가운데 65세 이상이 240만 명으로 170만 명을 기록한 5세 미만 보다 70만 명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구 증가율 또한 2000년에서 2005년 사이 0.8%에서 2010년과 2015년 사이 0.5%로 점차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2015년 현재 북한 주민들의 기대수명은 70.5세로 세계 평균보다 1.1살 적었습니다.

특히, 남성의 경우 기대수명이 66.9세로 세계 평균 69.6세에 비해 2.7살이나 더 적었습니다. 반면, 여성의 경우 73.9세로 세계 평균 73.8세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이 밖에 2010년에서 2015년 기간에, 북한의 5살 미만 어린이 중 27.9%가 영양실조로 나이에 비해 키가 작은 발육부진을 겪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