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중국 감시선들의 필리핀 해역 진입을 허용하기로 이미 합의했었다고 밝혔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13일 기자들에게 중국과 벤험 라이즈 해역 문제를 놓고 다투고 싶지 않으며, 또 부분적으로 중국의 경제 지원을 받고 싶은 마음도 있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벤험 라이즈는 필리핀에서 동쪽으로 250km가량 떨어져 있는 대륙붕으로 유엔은 이 해역을 필리핀의 영해로 인정한 바 있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그러나 이미 중국 측과 합의한 내용이기 때문에 중국 감시선들의 벤험 라이즈 해역 항해는 필리핀 영해를 침범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이 같은 입장은 앞서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장관이 지난주 중국 감시선들의 벤함라이즈 해역 출몰을 심히 우려한다고 밝힌 뒤 나온 것입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수백억 달러 규모의 중국 투자와 지원을 받을 준비가 돼 있다며 로렌자나 장관의 우려를 일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