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네타냐후 통화…이란 위협 등 논의


Bulgarians sing, play bagpipes and chain dance in the icy waters of the Tundzha river during Epiphany, in Kalof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통화하고 이란이 제기한 전략적 위협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실은 성명에서 두 정상이 어제 (6일) 장시간 전화통화에서 이란 핵 합의로 인한 위험과 중동에서 이란의 공격성, 그리고 이 같은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협력의 필요성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란과의 핵 합의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달 네타냐후 총리와의 백악관 정상회담에서 이란 핵 합의는 최악의 협상 중 하나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두 정상은 또 미국 내에서 일고 있는 반유대주의 사태들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미국에서는 최근 유대인 커뮤니티센터들에 대한 폭파 협박전화와 유대인 공동묘지 기물 파손 사건 등이 발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