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의 중앙은행 역할을 하고 있는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재닛 옐런 의장이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옐런 의장은 3일 시카고에서 가진 한 연설에서 이 달에 열릴 회의에서 고용과 물가가 계속 우리의 예상처럼 진전되고 있는지 평가해 맞는다면 금리 추가 조정이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연준은 오는 14일부터 이틀 간 워싱턴에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 회의를 엽니다.

연준은 앞서 1일 발표한 경기 동향 보고서에서 미국의 경제가 점진적 또는 완만한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고 평가했었습니다.

미 경제 분석가들은 이런 연준의 평가와 옐런 의장의 발언으로 금리가 이 달 안에 인상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습니다.

연준은 지난 2008년 금리를 0~0.25%로 낮추는 정책을 펴다가 2015년 12월 기준 금리를0.25~0.5%로 올렸습니다. 이후 지난해 12월 다시 0.5-0.75%로 금리를 한 차례 더 올렸었습니다.

금리는 이자의 원금에 대한 비율, 즉 돈의 사용료를 의미합니다. 일반적으로 돈이 필요한 사람들이 많아지면 금리가 올라가고 반대로 돈이 쓰려는 사람이 적어지면 금리는 내려갑니다.

미국의 침체됐던 경제가 점진적으로 살아나고 있기 때문에 돈이 필요한 사람들이 늘면서 금리도 인상되고 있다는 게 일반적인 평가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