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군이 예멘 남부에서 활동하는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 목표물들에 이틀째 공습을 가했다고 예멘 관리들과 목격자들이 밝혔습니다.

예멘 관리들에 따르면 오늘 (3일) 새벽 이뤄진 샤브웨 주 와디야시밤 지역의 공습 표적에는 알카에다 지도자의 집도 있었습니다.

이번 공습은 또 인근 아비안 주도 목표로 삼았습니다.

현지 주민들은 이번 공습으로 민간인이 사망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 주민은 ‘AFP 통신’에 끔찍한 밤이었다며 현장 상황을 전했습니다.

미군은 아직 공습에 대해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