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이 7년 연속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에 대한 대응 조치가 필요한 나라로 지정됐습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에 따른 국제사회의 대북 금융제재도 강화될 전망입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FATF)가 북한을 또다시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에 대한 대응 조치가 필요한 나라로 지정했습니다.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는 지난 24일 프랑스 파리에서 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습니다.

지난 2011년 2월 ‘주의 조치’에서 최고 수준인 ‘대응 조치’로 상향조정된 북한은 7년 연속 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는 불명예를 안게 됐습니다.

특히 이란이 지난해 6월 ‘고도 주의’ 대상국가로 제재 수위가 한 단계 낮아지면서, 북한은 유일하게 ‘대응 조치’가 필요한 나라로 남게 됐습니다.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이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 척결과 관련된 중대한 결함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는 국제금융체제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있어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 문제에 즉각적이고 의미 있는 방식으로 대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 기구는 또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확산과 이에 대한 자금 조달과 관련한 불법활동이 제기하는 위협에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회원국들이 북한의 이 같은 위협으로부터 자국의 금융체계를 보호하기 위해 효과적인 대응 조치를 취하고,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들에 따른 정밀한 대북 금융제재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는 지난 1989년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금융기관을 이용한 자금세탁에 대처하기 위해 설립됐습니다.

현재 미국과 영국, 중국, 러시아, 한국 등 34개 나라와 유럽연합 (EU) 집행위원회, 걸프협력위원회 (GCC) 등 2개 국제기구가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는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가 이번 회의에서 대북 금융제재를 반영한 기준 개정안을 오는 6월까지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