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멕시코 정상회담 전격 취소...국경장벽 갈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지난해 8월 후보 시절 멕시코를 방문하고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과 면담했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멕시코가 양국 간 국경에 장벽 건설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으면서 이달 말로 예정된 정상회담이 무산됐습니다.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은 26일 이달 말로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방문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백악관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멕시코는 미국과 협력할 용의가 있음을 재차 밝힌다”며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같은 내용을 확인했습니다.

당초 두 정상은 오는 31일 미국서 정상회담을 열고 무역, 이민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었습니다.

정상회담이 무산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하는 장벽 문제 때문이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가 장벽 건설 비용을 내지 못하겠다면 예정된 멕시코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취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미국은 멕시코와의 교역에서 600억 달러의 무역적자를 보고 있다”면서 “북미자유무역협정은 처음부터 미국의 수많은 일자리와 손실을 초래한 일방적인 협정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멕시코와의 국경에 장벽을 설치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그러자 멕시코의 엔리케 페냐 니에토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국경 장벽 설치 계획에 반대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페냐 니에토 대통령은 장벽 설치 결정에 유감이라며 멕시코는 장벽 건설 비용을 지불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멕시코와의 국경 지역에 장벽을 설치할 것이며 설치 비용을 멕시코가 지불하도록 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