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워싱턴과 세계 곳곳에서 반트럼프 ‘여성 행진’ 열려


워싱턴 DC에서 21일 트럼프 신임 대통령의 정책에 반대하는 '여성 행진'이 열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다음 날인 21일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서는 수십만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와 정책에 반대하는 ‘여성 행진’ 시위가 열렸습니다. 워싱턴 외에도 미국 내 600여 개 도시와 세계 곳곳에서 같은 날 자매 행진이 열렸습니다.

워싱턴에서 열린 ‘여성 행진’은 애초 의사당 앞에서 집회를 가진 후 백악관까지 약 2km를 행진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예상보다 많은 인원이 참석하면서 주최 측은 행진 경로를 수정했습니다. 워싱턴 경찰 측은 행진을 벌일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이 도시 곳곳을 꽉 메웠다고 설명했습니다.

행사 현장에는 정치인들과 유명 연예인 등 25명이 연사로 연단에 올라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 정책과 여성 인권, 환경 문제 등을 지적하며 여성과 소수계를 위한 정책을 펼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