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당선인 취임 앞두고 미 전역서 트럼프 반대 시위


워싱턴 DC시내 거리에서 14일 시위대가 트럼프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을 1주일 앞둔 토요일(14일) 미 전역의 주요 대도시에서 트럼프 당선인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시위대는 트럼프 당선인의 멕시코 국경장벽 설치와 무슬림 입국 금지 등 반 이민 정책에 반대하며 이민자 보호를 촉구했습니다.

워싱턴 DC에서는 역사적인 흑인 교회에서 반대 집회가 열렸습니다. 민주당 소속의 크리스 반 홀렌 상원의원은 이 자리에서 트럼프 당선인이 “자유의 여신상을 땅에 파묻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며 미국은 모두의 국가라고 강조했습니다.

이후 시위대는 워싱턴 시내에서 흑인 민권운동가 알 샤프턴 목사가 이끄는 '우리는 떠날 수 없다' 행진을 진행했습니다.

워싱턴 DC 외에도 뉴욕과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피닉스 등 미국 내 수십 개 도시에서 같은 날 트럼프 반대 시위가 열렸습니다.

한편, 대통령 취임식 다음 날인 21일 워싱턴 DC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당선에 반대하는 대규모 ‘여성 행진’이 전국적으로 열릴 예정입니다. 이 행진에는 전국에서 약 20만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