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일 총리 “트럼프 대통령과 동맹 강화...조속한 방미 희망"


지난해 11월 미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가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회담했다.

일본 정부는 2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을 계기로 미-일 동맹 관계를 한층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아베 신조총리는 이날 국회 시정 연설을 통해 “미-일 동맹은 일본 외교안보 정책의 기축”이라며 “가능한 한 빨리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새 대통령과 동맹의 유대를 한층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아베 총리의 구체적인 미국 방문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일본 관방 부장관은 “현재 미일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구체적인 일정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일본과 미국은 주일미군 문제와 함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PP)를 놓고 견해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해 11월 아베 총리는 미국 대통령 선거 직후 미국 뉴욕을 방문해 트럼프와 대통령 당선인과 회담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