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 '트럼프 취임 축하사절단' 전직 총리급 인사 파견


유시쿤 전 타이완 행정원장.

타이완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에 전직 총리급 인사를 대표로 하는 사절단을 파견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타이완 외교부는 어제 (16일) 성명에서 유시쿤 전 타이완 행정원장이 여야 국회의원들과 지방정부 관리들로 구성된 사절단에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절단은 타이완 정부와 국민이 미국과의 긴밀하고 우호적인 관계를 얼마나 중시하는지를 보여준다고 성명은 강조했습니다.

타이완 사절단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뒤 미국의 정치인과 학계 인사, 그리고 해외 중국인 대표들과 면담할 예정입니다.

중국 당국은 이 같은 타이완 사절단의 미국 내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앞서 중국은 타이완과 관련한 ‘하나의 중국 원칙’은 협상의 여지가 없다며 트럼프 당선인의 발언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