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 탈북민 교육시설 하나원 방문


황교안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운데 오른쪽)가 10일 경기도 안성시 북한 이탈주민 정착지원사무소의 의료시설을 홍용표 통일부 장관 등과 함께 둘러보고 있다.

한국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탈북민 교육시설인 하나원을 방문해 탈북민들을 격려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열심히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0일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사무소, 하나원을 방문해 교육을 받고 있는 탈북자들을 만났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하나원의 업무현황을 보고받은 후 시설을 둘러보면서, 지난해 11월 한국에 입국한 3만번째 탈북민을 직접 만나 격려했습니다.

또 교육을 받고 있는 탈북민들과 자원봉사자들과 대화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황 권한대행은 한국이 개인의 능력과 자유를 존중하는 사회인만큼 열심히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청소년 탈북민들에게는 통일을 선도하는 일꾼으로 성장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하나원 업무를 보고 받는 자리에서, 탈북민들이 한국사회에 정착하는 과정이 바로 ‘먼저 온 통일’이라며, 이들의 성공적 정착과 통합을 통일을 앞당기는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탈북민들에 대한 실질적인 교육은 물론, 관계기관과 협력해 하나원 이후의 정착도 체계적으로 지원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날 황 권한대행을 동행해 하나원을 방문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교육생들에게 한국은 노력한 만큼 돌아오는 곳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회에 나가면 훨씬 더 어려울테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스스로 계속 노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나원은 탈북민들의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999년 7월에 개원한 한국 통일부 소속기관으로, 탈북 주민들을 대상으로 12주 간 392시간의 사회적응 교육을 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