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반군 "평화회담 합류 논의 중단...정부 휴전 위반"


2일 시리아 다마스쿠스 동부 외곽 지역의 알-라이한 마을에서 반군 병사들이 도랑을 파고 있다.

시리아 반군들이 정부 군의 휴전 위반을 주장하며 이달 말 카자흐스탄에서 열리는 평화회담 참가 논의를 중단한다고 선언했습니다.

온건파 반군단체 연합인 자유시리아군 (FSA)은 어제 (2일) 성명에서 시리아 전역에 발효된 휴전을 존중하지만 시리아 정권과 그 동맹들이 자주 중대한 휴전 위반을 저지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반군들은 또 시리아 군의 모든 진격은 휴전을 위반하는 것이라며 휴전 무효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달 말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평화회담 개최를 준비하고 있는 러시아와 터키는 반군의 이 같은 성명에 아직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시리아 휴전은 지난 주말부터 발효됐지만 반군들은 시리아 전투기들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 동맹이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반군 장악지역을 재탈환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