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인민해방군 대장 수뢰혐의 체포


시진핑(가운데 왼쪽)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월 인민해방군 북부 군구 부대개편행사에서 지휘부에 부대기를 전달하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 군 고위 장성이 수뢰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중국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양위쥔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29일 월례브리핑에서 중앙군사위원회 연합참모부 부참모장인 왕젠핑 상장(대장격)이 수뢰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왕 상장은 지난 8월 청두에서 군부대 시찰 도중 군 검찰에 체포된 사실이 홍콩 언론을 통해 처음 알려진 바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이를 공식 확인함으로써 왕 상장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반부패 사정으로 낙마한 최초의 현역 상장이자 최고위급 장성으로 기록됐습니다.

왕 상장은 앞서 최고위 비리 사범으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은 저우융캉 전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의 측근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양 대변인은 앞으로도 법에 입각해 군 기강을 엄격히 다스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