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해외 방문객들에 사회매체 이용정보 제공 요구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타이 메사 공항에서 한 여행객이 입국심사대를 통과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잠재적 테러분자를 식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일부 외국인 방문객들에게 인터넷 사회매체 계정정보 제공을 요구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주부터 비자면제 프로그램으로 미국에 입국하는 외국인들은 그들이 사용하는 사회매체 프로그램과 계정 명칭 확인을 요청받고 있습니다.

외국인들은 이 요청에 응하지 않을 수 있으며, 이 때문에 입국이 거부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미국 관리들은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요구에 대해 인권단체들과 정보기술업체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미국시민자유연합과 민주주의기술센터와 같은 단체들은 이번 조치가 정부가 개인 의사와 신념,정체성 등 매우 민감한 정보들이 반영될 수 있는 온라인 표현과 조직에 침투하는 관문을 제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비판론자들은 미국 당국의 조치가 아랍인들과 무슬림들을 겨냥해 사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구글 등 업체들을 대표하는 단체 ‘인터넷협회’ 역시 새로운 정책이 표현의 자유를 위협한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