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이슬람 반군 가운데 가장 폭력적인 2개 단체에 평화 협상을 제안했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최근 연설에서 남부 민다나오 섬 일대에서 활동하는 반군 단체 아부 사야프와 마우테 측에 협상 개시를 요구했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들 두 단체가 정부와 회담을 갖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부 사야프는 1991년 결성된 뒤 정부군을 자주 공격해 왔습니다.

이 단체는 민다나오 현지 주민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가운데 최근 독일인 관광객 2명을 납치해 이 중 1명을 살해한 바 있으며 야시장에 폭탄 테러를 저지른 것으로 의심받고 있습니다.

또 마우테는 라나오 지역에서 3년째 정부를 상대로 게릴라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 달 민다나오 일부 지역을 장악한 채 정부군과 전투를 벌여 19명을 숨지게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