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미 국무장관, 의회에 TPP 비준 촉구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26일 미 시카고의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CCGA)에서 연설하고 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의회에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PP의 비준을 촉구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26일 의원들에게 TPP를 비준하지 않으면 역내 동맹을 강화하려는 아시아에서 미국의 이익에 중대한 차질을 빚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일본을 비롯한 12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TPP는 오바마 행정부가 추진한 대표적인 무역 정책입니다.

TPP는 그러나 민주-공화 양당 대통령 후보들로부터 강력한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공화당의 경우 전통적으로 자유무역협정을 지지하지만, 트럼프 후보는 자유무역협정이 미국의 일자리를 빼앗는다며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이를 파기하거나 재협상할 것이라고 선언했습니다.

공화당 지도부는 또 대통령 선거 뒤 정부 집권 말기에 의회가 TPP 비준안을 표결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케리 장관은 선거 이후 비준이 이뤄져야 한다며 이는 미국을 위해 옳은 일이라는 점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