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알레포 인근 지역에 독가스가 담긴 통폭탄이 투하됐다고 시리아 북부지역에서 활동하는 구호요원들이 밝혔습니다.

구호요원들은 헬리콥터에서 어제 (2일) 투하된 통폭탄으로 적어도 30 명이 피해를 입었다며, 피해자는 대부분 여성과 어린이들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독가스 통폭탄은 러시아 군 헬리콥터가 반군의 공격으로 격추된 곳 인근에 투하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통폭탄 공격은 어제 늦게까지도 누가 공격을 가했는지 그 주체를 놓고 혼선이 빚어졌습니다.

알레포 봉쇄를 깨뜨리려는 반군과 이 곳을 포위하고 있는 시리아 정부 군은 염소로 추정되는 독가스 사용이 서로 상대방 책임이라며 비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시리아 관영 ‘사나 통신'은 반군이 알레포 정부 진영에 독가스가 담긴 로켓을 발사해 5 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러시아는 이번 염소가스 공격의 배후가 러시아라는 반군 측 주장을 부인했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은 관련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다며 그들이 주장하는 근거가 항상 분명한 것도 아니어서 그에 반응하기 매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