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이 북한의 비핵화와 인권 개선 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정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지난 20일 한국 ‘동아일보’와 일본 ‘아사히 신문’과 가진 공동 인터뷰에서 지금은 남북 교류 협력이 아닌 비핵화를 압박해야 할 때 라고 강조했습니다.

홍 장관은 특히 최근 북한 정권의 거듭되는 군사회담 요구는 “핵개발 책임을 덮고 넘어가려는 면피용”이라며 제의를 일축했습니다.

“군사회담을 잘못 받아들이면 1보 전진하려다 (남북관계가) 정말 돌이킬 수 없는 상황까지 후퇴”할 수 있으며 “비핵화 얘기 없이는 진정한 평화를 위한 대화도 어렵다”는 겁니다.

홍 장관은 또 “북한의 7차 당대회가 장기적으로 김정은 체제 안정성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 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23일 홍 장관과의 인터뷰 소식을 전하며 오는 9월 북한인권법이 발효되면 한국 내 탈북민 2만 8천 명을 대상으로 북한의 인권 상황에 관한 설문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홍 장관은 북한인권기록센터가 북한 내 인권 유린 상황을 체계적으로 정리하기 위해 탈북민들을 인터뷰하고 법무부도 참여해 기록의 증거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