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는 독자적인 대북 제재 조치에도 대북 인도적 지원은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9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한국 정부의 독자적인 대북 제재 조치가 발표됐지만 영유아나 산모 등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인도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 대변인은 그러나 구체적인 지원 시기나 규모와 분야 등은 여러 상황을 보면서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내 결핵 치료 지원사업을 해온 민간단체인 유진벨 재단은 북한의 중증 결핵환자 천5백여 명이 치료약을 제때 받지 못해 생명이 위험한 상태에 놓였다며 북한으로 치료약을 보낼 수 있도록 승인해달라고 한국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