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최근 국무부에서 북한 비핵화와 평화협정의 병행 논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는 발언이 나와 논란이 일었는데요. 국무부는 북한 비핵화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거듭 확인하며 기존 정책에 아무 변화가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 국무부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과 평화협정 병행 논의 가능성을 거론한지 하루 만에 대북 정책의 방점이 비핵화에 찍혀 있음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We have insisted that denuclearization remain the focus of any talks, and we have made clear that the DPRK’s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is our overriding priority.”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4일 커비 대변인의 전날 발언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미국은 어떤 대화의 초점도 비핵화에 맞출 것을 주장해 왔고,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가 무엇보다 중요한 최우선 순위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평화적 방법으로 한반도의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이루는 것이 미국 대북정책의 가장 중요한 목표라는 사실에 아무 변화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The paramount goal of U.S. policy on North Korea has been and remains the verifiabl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a peaceful manner.”

리치-앨런 대변인은 미국이 2005년 6자회담 9.19 공동성명에서 이룬 합의에 근거해 진정성있고 신뢰할만한 협상에 열려있다는 사실을 북한 당국에 계속 전달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제안한 “비핵화-평화협정” 병행 논의에 대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혀 파장이 일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