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동과 북아프리카 3개국을 순방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동지역 외교 현안들에 대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어제 (21일) 이집트 카이로의 아랍연맹 본부에서 행한 연설에서 팔레스타인 분쟁과 시리아 사태 등 아랍권 분쟁을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평화와 발전을 촉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시 주석은 연설에서 중동은 풍요로운 땅이지만 여전히 전쟁과 충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팔레스타인의 합법적인 권익을 수호하는 것은 아랍연맹의 신성한 사명이자 국제사회의 공동책임이라며 팔레스타인의 국가 수립을 지지했습니다.

시 주석은 시리아 사태와 관련해서는, 지금 같은 전쟁으로는 아무도 승자가 될 수 없다며 내전 중단과 정치적 대화가 가장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시 주석은 팔레스타인인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5천만 위안, 미화 약 757만 달러를 약속하고, 시리아와 요르단, 레바논, 리비아, 예멘에도 모두 2억3천만 위안, 미화 약 3천480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