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의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정책이 기존의 일회성 지원에서 개발도상국에 대한 공적개발원조 방식으로 변화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오늘 (6일) 한국 국회에서 열린 제2회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 특강에서 대북 지원은 실질적으로 북한 주민에게 도움을 줄 수 있고 지속할 수 있는 방식으로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홍 장관은 이에 따라 표현도 ‘지원’이 아닌 ‘협력’으로 바꾸고 있다며 개발협력과 같은 개념으로 북한 주민들을 보다 잘 살 수 있게 만드는 쪽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장관은 그 예로 쌀이나 비료를 직접 지원하는 대신 마을 단위로 비닐하우스 경작을 지원하는 사업이나 식량과 위생, 에너지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녹화 사업 등을 들었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