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보건기구WHO는 소시지와 햄, 베이컨 등의 가공육 섭취가 암을 유발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WHO는 또한, 붉은 고기를 섭취하는 것도 같은 결과를 낳을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습니다.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육류와 암의 상관관계에 대한 8백여 건의 연구조사를 검토해 그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가공육이란 육류를 소금 등에 절이거나 훈제, 발효시키는 등 가공하거나 장기간 보존하기 위해 화학약품을 첨가한 것을 말합니다.

전문가들은 매일 50g의 가공육을 먹으면 직장암에 걸릴 위험이 18% 높아진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그 결과, 연구소는 가공육을 석면,흡연과 같은 등급의 발암물질로 분류했습니다.

또한, 전문가들은 소와 돼지,양,말,염소 고기 등 붉은 고기의 섭취가 대장암 뿐 아니라 췌장암과 전립선암 등 암을 유발하는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는 강력한 증거를 발견했습니다.

국제암연구소의 크리스토퍼 와일드 사무총장은 이번 연구결과는 육류 섭취를 줄여야 한다는 현재 의료계의 권고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