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에 파병된 이란 혁명수비대의 최고위 사령관이 피살됐습니다.

이란혁명수비대는 9일 발표한 성명에서 호세인 하메다니 준장이 전날 밤 시리아 북부 알레포 외곽에서 자문 임무를 수행하던 중 수니파 무장단체 ISIL의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시아파인 이란은 시리아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의 핵심 동맹국입니다. 이란은 지난 4년에 걸친 시리아 내전 기간 동안 아사드 정권에 군사적 정치적 지원을 했습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ISIL이 8일 알레포 시 북쪽 외곽을 장악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