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검찰은 오늘 (19일) 진보 성향의 시민단체인 ‘코리아 연대’의 공동대표 이모 씨와 재정담당자 김모 씨를 국가보안법 상 이적단체 구성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1년 11월 코리아 연대를 결성하고 주한미군 철수와 연방제 통일 등을 주장하면서 북한의 대남혁명전략에 동조하는 활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단체가 북한의 대남혁명이론을 적극 수용했고 이미 이적단체로 규정된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와 공동투쟁을 벌인 점 등을 이적성의 근거로 제시했습니다.

검찰은 경찰이 수사 중인 나머지 집행부도 기소할 방침입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