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인민군의 리용주 해군사령관이 상장에서 대장으로 진급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김정은 제1비서의 해방 70돌 기념 금수산 태양궁전 참배 사진에는 리용주 해군사령관이 별 4개가 달린 대장 견장을 달고 수행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지난 1월까지 군 부참모총장으로 호명됐던 리용주 사령관은 지난 4월 김명식에 이어 해군사령관이 되면서 중장에서 상장으로 승진했고,이번에 약 넉달만에 다시 한 계급 오른 겁니다.

최근 북한 군부에서는 이와 같은 '초고속 승진'이 거듭 반복되고 주기도 점점 짧아지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