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2일 이스라엘의 안전보장을 재확인하며 이란이 “그 어떠한 상황에서도 핵무기를 보유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의 최대 유대교 회당을 방문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달 미국을 포함한 주요 6개국과 이란 사이에 맺어진 잠정합의로 인해 이란의 핵 활동이 이미 중단되거나 줄어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란 핵문제와 관련 “우리는 포괄적인 해결책을 찾고 있다”며, 자신이 결코 좋지 않은 합의를 받아들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란과의 핵 협상에 자신의 이름이 달렸다고 강조하며, 이것이 제대로 이행되도록 하는데 자신보다 더 개인적인 부담을 느끼는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스라엘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이란과의 핵 잠정합의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보인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