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북자 구조 활동과 북한의 실상을 외부에 적극적으로 알려온 한국의 선교단체 대표가 최근 자신의 경험을 책으로 펴냈습니다. 주인공은 한국 갈렙선교회의 김성은 목사인데요. 김 목사는 죽음을 무릅쓰고 국경과 해상에서 탈북자를 구출하는 장면이 다큐멘터리(기록영화) 제작을 통해 국제사회에 알려져 큰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김 목사를 전화로 연결해서 책을 펴낸 배경과 최근의 탈북자 구출 활동 등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문) 목사님 안녕하십니까? 새 책을 쓰셨는데 제목이 ‘구조자’ 입니다. 아마도 탈북자 구출활동과 연관이 있는 것 같은데 어떻게 책을 쓰게 되셨습니까?

문) 책을 통해 특히 어떤 점을 대중에게 알리길 원하셨나요?

문) 다큐멘터리 ‘천국의 국경2’를 보니까 배를 집어 삼킬 것 같은 높은 서해의 파도 속에서 탈북자들을 구출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는데요. 그 동안 얼마나 많은 탈북자들을 구출하셨습니까?

문) 탈북자 구출 말고도 북한 내부를 촬영한 다양한 동영상과 중요한 자료를 입수해 공개하는 활동도 하셨는데요. 특별한 이유가 있으신가요?

문) 최근 북-중 국경 지역의 상황은 어떤가요?

문) 최근에는 북한의 고아인 꽃제비 구출 활동에 주력하고 계시다고 들었습니다. 꽃제비들 상황이 현재 어떻고, 관련해서 어떤 계획을 갖고 계십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