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조만간 발동할 것으로 보이는 이민개혁 관련 행정명령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 신문은 오바마 대통령이 해외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뒤 미국 내 불법 체류자 500만 명의 추방을 유예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미국 시민권이나 합법적 체류 권한을 가진 자녀를 둔 부모에게 일정 기간 미국에 합법적으로 거주하면서 일자리를 얻을 수 있도록 취업허가증을 발급하는 것이 이번 행정명령의 핵심 내용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전문직 기술을 가진 외국인에게 더 많은 취업비자를 발급하는 대신, 추가 불법 이민을 막기 위해 멕시코와의 국경 경비를 강화하는 방안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백악관과 국토안보부는 현재 구제 대상자의 자격과 불법 체류 기간 등을 놓고 막바지 검토 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공화당은 백악관의 이 같은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존 베이너 하원의장은 어제 (13일) 기자회견에서 국정이 잘못된 길로 가고 있다며 강력한 대응을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