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금융위원회는 앞으로 통일이 돼도 북한 주민들의 혼란을 막기 위해 당분간 ‘2국 2화폐’ 체제를 유지하고 남북한의 경제력 격차가 해소돼 남북이 최종 통합되는 시점에 단일화폐로 통합하기로 방침을 정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의 통일 이후 북한 금융정책 방향을 확정하고 오는 19일 열리는 ‘한반도 통일과 금융’을 주제로 한 학술회의에서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금융위원회는 또 통일이 되면 북한 주민을 상대로 영업하는 대형 국영 시중은행인 ‘조선상업은행’을 신설하고, 현재의 산업은행이 대주주인 ‘인프라 투자은행’을 설립해 북한의 낙후된 기반시설을 집중 개발할 방침입니다.

금융위는 이와 함께 통일 후 20년간 북한 경제를 재건하는 데 5천억 달러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하고 그 재원을 해외 공적개발원조 등 국제기구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내 정책금융기관 등으로 조달하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