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세종연구소 정성장 박사] 북한 억류 미국인 석방 의도


북한에 억류되었다 석방된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 씨가 22일 새벽 미국 오하이오주 데이톤의 공군기지에 도착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얼마 전 한동안 공식 석상에서 모습을 감추면서 김정은 정권의 취약성을 주장하는 여러 추측들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반해 북한 권력 엘리트 연구의 권위자인 한국의 정성장 세종연구소 박사가 최근 한 토론회에서 김 제1위원장의 권력 장악은 김정일 사망 전에 이미 마무리됐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정성장 박사를 전화로 연결해 북한이 미국인 인질 제프리 파울 씨를 전격 석방한 의도와 토론회 내용에 대해 들어보겠습니다.

[인터뷰 오디오 듣기] 세종연구소 정성장 박사
please wait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8:36 0:00
다운로드

문) 북한이 미국인 인질 제프리 파울 씨를 갑자기 석방한 의도를 무엇이라고 보십니까?

문) 지금도 2명의 미국인 인질이 억류되어 있는데, 어떻게 전망하십니까?

문) 미-북 간 관계가 이번 인질 석방으로 개선될 수 있다고 보십니까?

문) 정 박사께선 최근 서울에서 열린 ‘세종 국가전략포럼’의 주제발표에서 김정은 정권에 대한 각종 불안설에 대해 반박하셨는데요, 특히 김 제1위원장의 권력 장악이 김정일 사망 전에 이미 끝났다고 하셨어요. 근거는 무엇입니까?

문) 하지만 장성택 숙청을 놓고 북한 전문가들 사이에선 김정은 정권의 취약성이 제기되기도 했고요, 장성택 숙청 이후에 그런 불안정성이 더 커질 것이라는 예상도 있지않습니까?

문) 얼마 전 40일 동안 김 제1위원장이 공식석상에 나타나지 않자 쿠데타설과 중병설 등 풍문들이 쏟아졌다가 김 제1위원장이 다시 모습을 드러내면서 사그러드는 분위기인데요, 정 박사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문) 그렇다면 북한 사회가 현재 안정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십니까?

문) 김정은 정권의 안정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시는 겁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