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의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오는 7일부터 사흘동안 중국을 방문한다고 케이틀린 헤이든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의 이번 방중은 오는 11월 초 베이징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즉 에이펙(APEC) 정상회의 기간 개최될 것으로 알려진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양자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것으로 관측됩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중국 측 상대인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만나 양국과 지역, 국제적 현안 등을 놓고 폭넓은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헤이든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시 주석은 APEC 정상회의 기간 열릴 별도의 양자회담에서도 북핵 등 한반도 문제를 깊이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APEC 담당 미국 측 대표인 로버트 왕 주중 미국 대사관 공사가 지난달 하순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