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미국 중서부 미주리주에서 발생한 흑인 청년의 사망 사건에 대해 모든 당사자들이 진정을 되찾을 것을 촉구했습니다.

지난 9일 미주리주의 퍼거슨시에서는18살의 마이클 브라운이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다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그 뒤 브라운을 추모하는 시위가 소요사태로 번졌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늘(13일) 발표한 성명에서 브라운 가족에게 애도를 표하면서 지역 주민들이 상처를 주는 게 아니라 치료하는 방향으로 서로 위로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