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의 대형 금융업체인 씨티그룹이 금융위기 이전 주택담보대출 채권 부실 판매에 대한 책임을 지고 70억 달러를 물게 됐습니다.

씨티그룹은 14일 올해 2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45억 달러를 법무부 등 연방기관에 벌금으로 납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5억 달러는 보험 기금과 일부 주 정부 예산으로 분배됩니다.

이와는 별도로 25억 달러는 주택 소유자 원금 삭감 등 소비자 구제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당초 법무부는 100억 달러를 요구하고 씨티그룹은 40억 달러를 제시해 협상에 난항을 겪었으나 결국 양측 간에 합의가 이뤄진 것입니다.

미국은 물론 전 세계에 금융위기를 불러 온 지난 금융위기와 관련해 앞서 미국의 또 다른 금융업체 JP모건은 지난해 벌금 130억 달러를 낸 바 있습니다.

법무부는 이제 미국 대형 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와 170억 달러 규모의 벌금을 두고 협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