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부는 국제사회와 북한정세 협의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북한에 공관이 있는 나라들의 주한 대사관과 정례 협의체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외교부는 평양에 별도 상주공관을 둔 23개 나라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를 제외한 독일과 영국 체코 등 21개 나라가 참여하는 가칭 ‘평화클럽’을 오는 30일 발족할 예정입니다.

외교부는 앞으로 이들 공관과 분기마다 한 차례 정도 모임을 갖고 북한정세에 대한 평가와 정보 공유를 할 계획이며, 한반도 정세상 필요하다면 수시 협의도 할 방침입니다.

외교부는 지난 2월 서울에 주재하는 남북한 겸임 공관들과의 정례 협의체인 ‘한반도 클럽’을 발족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