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국무총리·국가안보실장·국정원장 교체


한국의 안대희 신임 총리 후보자가 22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총리 지명 소감을 밝히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 (22일) 새 총리로 안대희 전 대법관을 내정했습니다. 이와 함께 김장수 국가안보실장과 남재준 국가정보원장의 사표를 전격 수리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새 국무총리에 안대희 전 대법관을 내정했습니다.

안 내정자는 청와대 발표가 있은 뒤 기자회견을 갖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기본적인 틀은 물질과 탐욕이 아닌 공정과 법치에 기반을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안대희 국무총리 내정자] “저에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제 개인적인 삶을 모두 버리고 이러한 비정상적인 관해의 제거와 부정부패 척결을 통하여 공직사회를 혁신하고 국가와 사회의 기본을 바로 세우도록 하겠습니다. 아울러 국가의 안전시스템이 확립되도록 온 힘을 다하겠습니다. ”

안 내정자는 대법관과 서울고검장, 대검찰청 중수부장을 역임하면서 불법 대통령 선거자금과 대통령 측근의 비리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로 소신을 보였습니다.

박 대통령은 총리 내정자 지명과 함께 남재준 국가정보원장과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의 사표도 전격 수리했습니다. 사실상 경질의 성격으로 풀이됩니다.

남 원장의 사표 수리는 국가정보원의 대통령선거 개입 사건과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의 무단 공개, 그리고 서울시 공무원 간첩 증거조작 사건 등에 대한 책임을 물은 것으로 해석됩니다.

또 국가안보실장에서 물러난 김 실장은 세월호 참사 이후 ‘청와대는 재난관리 지휘부가 아니라’는 책임회피성 발언으로 민심을 악화시키고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큰 부담을 준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이처럼 안보계선의 두 축인 남 원장과 김 실장이 동시에 물러남에 따라 한국 정부 외교안보 계선의 개편도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특히 두 사람 모두 군 출신 인사였다는 점에서 앞으로 한국 정부의 북한정책 등에 유연성이 커질 가능성도 예상됩니다.

그동안 한국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위원 7 명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군 출신 인사였습니다.

특히 외교안보 계선을 군 출신이 사실상 장악하면서 북한정책 등에서 강경한 대응만 밀고 나갔다는 지적이 있어 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