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의 국제 인재 양성을 목표로 남북한이 합작해 지난 2010년 평양에서 문을 연 평양과학기술대학이 첫 졸업생을 배출합니다. 하지만 남북관계 악화로 한국 측에선 졸업식에 참석할 수 없게 됐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북한이 합작해 설립한 평양과학기술대학이 21일 첫 졸업식을 갖습니다.

지난 2010년 10월 개교한 지 약 3년 반 만에 처음 졸업생을 배출합니다.

북한 당국과 이 대학을 공동 운영하는 한국의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에 따르면 이번 졸업식에선 정보통신과 산업경영, 농업식품공학 등 3개 분야에서 44 명이 석사 학위를 받고 올해 가을까지 학사 과정 150 명도 졸업할 예정입니다.

석사 학위자들은 모두 1년 안팎으로 유럽과 중국 등지 대학에서 유학을 경험하면서 국제사회에 대한 안목을 키운 이들입니다.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 최청평 사무총장입니다.

[녹취: 최청평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 사무총장] “당초 목적대로 학생들을 키우고 이들이 우리 대학을 통해서 영국 케임브리지나 웨스트민스터 등 유럽 대학에서 1년 남짓 유학하고 돌아온 학생들이니까 명실공히 세상을 보기 시작한 거죠, 그래서 그들의 사회를 어떻게 발전시키고 변화시킬 것인가 안목도 키웠을 것이고 그런 학생들이 첫번째 배출된다는 거죠.”

평양과학기술대학은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이 2001년 6월 통일협력 사업으로 정부 승인을 받아 북한 교육성과 함께 2002년 6월 착공식을 했지만 남북관계의 부침에 따라 개교하는 데까진 숱한 우여곡절을 겪었습니다.

남북관계 경색이 장기화하면서 한국 측의 인적 물적 참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때문에 현재 미국과 캐나다 영국 등에서 파견된 교수들이 수업을 맡고 있습니다.

최 사무총장은 남북관계가 나쁜 탓에 한국 측 인사들은 이번 졸업식에 참석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방북 허가를 한 명도 받지 못했고 이 때문에 미국과 유럽 인사들로만 150여 명이 축하객으로 참석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평양과학기술대학은 북한의 국제 인재를 양성한다는 목표 아래 모든 수업을 영어로 진행하고 있고 북한에선 유일하게 인터넷도 자유롭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졸업한 학생들은 주로 북한의 국제교류와 경제 관련 기관에 배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 사무총장은 당초 학교 설립을 추진할 당시 장차 한국과 외국의 국제적 기업들이 북한에 들어가고 평양과학기술대학이 이들 기업에 인력을 공급하는 역할을 맡는다는 계획이었지만 이 또한 북한의 고립과 남북관계 악화로 현실화하지 못했다고 아쉬워했습니다.

한편 이번 졸업식에선 의과대학 건물 착공식도 함께 열릴 예정입니다.

최 사무총장은 북한 당국이 의대 설립에 적극 협조하면서 평양의 의료시설 두 곳을 대학 측에 제공키로 함에 따라 의대 설립이 탄력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