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베트남 반중시위로 3천 명 이상 귀국해


베트남 경찰이 5월18일 하노이의 중국 대사관 앞에 바리케이트를 치고 반중 시위자들의 접근을 차단하고 있다.
베트남에서 발생한 반중 시위로 인해 중국인 3천 명 이상이 귀국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 외교부를 인용해 베트남에 거주하는 중국인 3천여 명이 중국 대사관의 지원을 받아 중국에 돌아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특히 반중 과격 시위로 부상한 150 여명 가운데 16 명도 귀국했다고 밝혔습니다.

베트남 내 반중 시위는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지역인 파라셀 군도에서 석유 시추 작업을 강행하면서 시작됐습니다.

한편 베트남 정부는 17일 추가 폭력 시위를 단호하게 막겠다고 밝힌 뒤 주요 시위 장소를 봉쇄했습니다.

호치민시에서는 18일 계획됐던 반중 시가 행진이 경찰의 봉쇄로 무산됐고 하노이시 중국 대사관 앞에도 삼엄한 경계가 펼쳐지고 있습니다.

파라셀 군도 주변에는 여전히 양국 선박들이 정박한 채 대치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