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언론 '일-북, 8월 외무장관 회담 검토'


지난 2012년 북한의 박의춘(가운데) 외무상이 아세안 지역안보포럼(ARF)외무장관회의에 참석하기위해 캄보디아 프놈펜에 도착했다.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오는 8월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에서 북한과 외무장관 회담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성사될 경우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집권 이후 북-일 간 최고위급 회담이 됩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일본 정부가 오는 8월 버마에서 열리는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각료회의에서 북한과의 외무장관 회담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12일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면서, 북한 당국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 진전을 도모하는 것이 주요 목적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또 회담이 성사될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에 부응해 핵 계획을 포기하도록 북한에 촉구할 예정이라고 `저팬 타임스’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언론들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현재 리수용 북한 외무상과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 간 양자 회담을 타진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기시다 외무상과 리수용 외무상 간 회담이 성사되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집권 이후 두 나라 간 최고위급 회담이 됩니다.

북한과 일본은 10년 전인 지난 2004년 당시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각료회의에서 가와구치 요리코 외무상과 백남순 외무상이 만나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논의한 바 있습니다.

두 나라는 지난 3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정부 간 국장급 공식 협상에서 납북자 문제에 대해 집중 논의했었습니다.

이 협상에서 일본은 북한에 납북자 문제 재조사를 요청했고, 북한은 제재 완화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