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슬람 과격단체 보코하람이 나이지리아에서 지난달 발생한 여학생 대량 납치사건은 자신들의 소행임을 시인했습니다.

보코하람 지도자 아부바카르 셰카우는 5일 배포한 동영상에 출연해 자신이 소녀들을 납치했으며 이들을 곧 시장에 팔아 넘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14일 나이지리아 북부 보르노주 치복 마을의 한 학교에 무장괴한들이 침입해 여학생 276명을 한꺼번에 납치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사태가 장기화로 흐르자 굿럭 조나단 나이지리아 대통령은 4일 각료들에게 소녀들을 구출할 수 있는 가능한 모든 방법을 찾으라고 지시했습니다.

조나단 대통령은 또 대국민 담화를 통해 여학생들이 어디에 있든 그들을 반드시 구해 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언론들은 납치범들이 여학생들을 아내로 삼은 경우도 있으며, 나머지는 카메룬이나 차드 등 접경 국가로 끌고 갔다고 전했지만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