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제11회 북한자유주간 행사 서울서 개막


28일 한국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제11회 '북한자유주간' 행사에서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북한의 인권 개선과 민주화를 촉구하는 ‘북한자유주간’ 행사가 오늘 (28일) 서울에서 개막했습니다. 행사 추진위원회는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의 보고서를 계기로 본격화된 북한인권 개선 논의를 확산시킨다는 계획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올해로 11번째를 맞는 ‘북한자유주간’ 개막식이 28일 한국 국회도서관에서 열렸습니다.

탈북자 출신인 조명철 새누리당 의원은 개회사에서 ‘북한자유주간’이 11년째를 맞고 있지만 북한 내 인권 상황은 오히려 악화일로를 겪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전례 없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까지 나서 북한의 인권 개선을 촉구하고 있지만, 북한 당국은 국제사회의 권고를 무시한 채 여전히 주민들의 기본적인 권리조차 보장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조 의원은 이어 이번 북한자유주간을 통해 북한 주민들도 마땅히 인간이면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자유를 가질 권리가 있다는 것을 북한 정권과 주민들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조명철 의원] “우리가 눈물로 호소하고 원하는 것은 대단한 것이 아닙니다. 이동과 언론, 사고의 자유를 보장하지 않는 나라는 이젠 불과 몇 개 나라 밖에 없습니다. 이 중 가장 최악인 나라가 북한이기 때문에 우리가 호소를 하고 전세계인들이 촉구하고 있는 겁니다 “

북한자유주간 공동대회장인 수전 숄티 의장은 축사에서 2만6천여 명의 탈북자들의 용기 있는 증언으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보고서라는 북한 당국이 더 이상 부인할 수 없는 증거가 마련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숄티 의장은 COI가 보고서에서 지적했듯 북한의 인권 탄압은 북한 최고 지도부에 의해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북한의 지도부를 대상으로 한 선별적인 제재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유엔 COI가 북한인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도 높은 개입을 권고한 만큼, 한국에서도 올해 북한인권법안이 반드시 통과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 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황우여 의원] “COI 보고서는 앞으로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국제사회가 총력을 다하자는 상당히 강력한 권고라고 생각합니다. 이에 걸맞게 우리 국회도 오늘 참석하신 의원들과 함께 힘을 합쳐서 북한인권법은 꼭 통과시켜야 할 것이고 북한 주민들과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모습을 스스로 보여줘야 하겠습니다.“

이날 개막식에는 한국과 해외 북한인권 단체 관계자들을 비롯해, 수전 숄티 북한자유연합 의장과 일본의 니시오 카쓰토무 일본 구출회 상임대표, 새누리당 국회의원들이 참석했습니다.

이에 앞서 27일에는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북한 주민들의 자유를 촉구하는 기도회가 열렸습니다.

이어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를 위한 기자회견과 북한에 초코파이 보내기 행사,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 등이 열립니다.

또 북한인권 사진전시회와 통일을 주제로 한 간담회, 북한 최신 동향 설명회, 영화 감상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예정돼 있습니다.

북한자유주간행사는 지난 2004년 미국 정부의 북한인권법 통과를 촉구하며 미국 워싱턴에서 처음 시작됐습니다.

이후 2010년부터는 서울에서 매년 열리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