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위스개발협력청, 북한에 분유 6백t 추가 지원


북한 내 분유 가공 공장 직원들이 스위스개발협력청이 제공한 분유를 가공하고 있다. (자료사진)
스위스 외무부 산하 스위스개발협력청이 미화 380만 달러 상당의 분유를 북한에 지원합니다. 총 600t 규모로 오는 7월 북한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위스개발협력청이 북한 취약계층을 위해 분유를 추가 지원합니다.

이번에 지원되는 분유는 총 600t으로, 미화 380만 달러어치 입니다.

스위스개발협력청의 손자 이셀라 (Sonja Isella) 대변인은 24일 ‘VOA’에, 오는 7월 북한에 도착할 수 있도록 5월 중 분유를 선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에 제공되는 분유는 세계식량계획이 북한에서 운영하는 영양과자 공장과 ‘수퍼 시리얼’로 불리는 ‘혼합가공식품’공장에 보내져 영양식품을 만드는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수퍼 시리얼은 물에 섞어 죽으로 끓여 먹을 수 있는 쌀-우유 혼합물과 옥수수-우유 혼합물, 옥수수-콩 혼합물을 말합니다.

스위스개발협력청은 지난 3월에도 올해 대북 지원 예산 8백만 달러 가운데 380만 달러로 분유 600t을 구입해 선적했습니다.

이 분유는 오는 5월 북한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